메뉴 닫기

개장국레시피

개장국은 맛있게 끓고 있는지 보고

개장국레시피

2009년 4월부터 그리 해 오고 있다. 정약용은 개고기 애호가였다.

‘양지머리와 사태를 소양 등과 함께 푹. 육개장은 훗날 남한에서는 ‘보신탕’, 북한에서는 ‘단고기’로 불리는 ‘개장국’에서 파생됐다. 예로부터 복날에는 삼계탕, 개장국 등 뜨거운 음식을 많이 먹었다. 사용해 개장국으로 불렸습니다.

메뉴가 개장국이었다. 개장국을 팔기도 했는데, 주인 남자가 별미를 먹어보겠느냐고 했다.

개장, 개장꼬지 누르미, 개장국, 누르미, 개장찜 등 다양한 요리법이 조선연회 관련 기록에 남아있다. 의외의 대목은 개고기 삶는 실학자가 있었는데 다름 아닌 정약용이라는 내용이다. 권세가 강한 사람이 진귀한 음식을 만들어 먹으면 후대에 그 레시피가 전파되는 법이다.

곰발바닥보다 더 맛있는 개발바닥이라고. 현지의 레시피를 참고해서 생 양파를 뿌려먹으니 제법 괜찮았다. 부산에서 개장국집, 그러면 먼저 떠오르는 집 중 하나인 ‘박달집’-515-9879·부산 금정구 구서동 1026의 7. 레시피는 금수복국 전래의 것을 그대로 쓰게 한다. 다양한 레시피로 – 지금은 제철별미음식 자리잡아 – 영도 남항동 ‘물회집골목’- 고추장 양념 쓰는 부산식 등. 불리던 ‘개장국’과 닭에 인삼을 넣고 푹 끓여낸 ‘삼계탕’이다.

현재의 얼큰한 육개장은 대구가 발상지인데요, 1920년대 잡지인 ‘별건곤’에. 특유의 레시피는 한 세기를 넘어 전파되고 있습니다. 사용해 ‘개장국’으로 불렸습니다. `생방송 오늘저녁`에서 흑임자 삼계탕과 쑥 삼계탕의 레시피를 공개한다.

책은 과거에는 신분을 막론하고 즐기는 요리가 개고기였음을 전한다. 이건 뭉텅뭉텅 썰어낸 대구의 각종 쇠고깃국 레시피와 좀 다르다.

관련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