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분말비타민씨

비타민C를 알약으로 먹으면 안되는 이유

분말비타민씨

화학부형제란 비타민C 분말을 알약으로 만드는 과정에서 쓰이는 첨가물이다. 식사 후에는 생수에 비타민 씨 분말을 타서 마셨다. 또 비타C1, 비타민C1아연D, 비타민씨비타민C1MG처럼 다른 원소를 첨가하거나 고용량비타민C인 제품도 있다.

함께 아연 성분을 함유해 면역기능까지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다. 이따금 비석처럼 선 돌무더기가 눈에 띄었다. 비타민C 하루 권장량은 70~100mg으로 음식으로 섭취가 어려운 경우 가루, 분말 등의 영양제로 섭취할 수 있다.

합하면 비타민C의 함량만 1600mg을 넘는다. 시중에는 음료와 사탕, 발포형과 분말 등 매우 다양한 유형의 비타민C 제품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음식과 과일만으로 비타민C가 채워지지 않는 부분은 시중에 나와 있는 분말가루나 영양제를 추천 받아 보충해주는 방법도 참고가 가능하다. 그래서 시중에는 비타민C정이나 분말비타민C 등 다양한 비타민C 제품들이 나와 있다. 해당 비타민C 제품은 가루나 분말이 아닌 타블렛 형태의 제품으로, 중성화된 비타민C를 사용해 식전 공복에 섭취해도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에 시중엔 여러 가지 비타민C 보충제가 나와 있는데, 최근 분말 비타민C의 흡수율이 좋다고 알려지면서 비타민씨 파우더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그 외에도 잇몸치료제 덴큐, 해열진통제 캐롤에프, 비타민제 엑세라민B, 일동비타민씨 1000mg, 인태반영양제. 건조시럽제, 분말주사제도 경쟁력있는 가격과 품질로 점차 매출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산화규소, 스테아린산마그네슘, 히드록시프로필메틸셀룰로오스 등이 있다.

그래서 시중에서는 분말비타민, 비타민씨정 등 여러 가지 비타민 보충제를 팔고 있다. 단걸 좋아하는 사람은 씹어먹을 수 있는 비타민C를 찾기도 한다. 또한 최근 들어선 자연 유래 비타민 가운데서도, 비타민C 분말을 알약이나 캡슐 형태로 만들 때 화학 성분의 부형제를 넣지 않고 모양을 만드는 이른바 ‘무부형제 비타민’도 나오고 있다.

약국에서만 사야 하는 의약품 외에도 건강보조식품으로 상어 연골분말, 해조칼슘, 식용달팽이 추출분말 등으로 만든 글루코사민을 한 알 먹는다. 그중 동아제약의 ‘비타그란’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받은 제품으로 비타민C 분말·정 제품과 고함량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관련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